【Okinawa Travel Info】다국어의 오키나와 관광 정보 포털 사이트

観光庁1

오키나와인의 마음을 물들이는 빙가타의 역사

오키나와의 마음을 물들이는 빙가타의 역사

「빙가타」는 오키나와의 기후랑 풍토가 만들어낸 선명한 색의 염색물입니다.
전통적인 빙가타의 기모노는 예로부터 왕후사족의 부인등 지위가 높은 사람들만 입을 수 있는 옷이였습니다.

그러나, 화려한 인상과는 반대로 빙가타의 역사는 베일에 싸여있습니다.
실은, 빙가타 발상에 관해서 확실한 기록이 남아있지 않습니다.

빙가타가 탄생한 것은 대략 14~15세기경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시기는 바로 대항해 시대.
류큐 왕국이 동지나해를 거점항구로 세계각국과의 교역이 성행하고 있을 당시에,인도의 사라사와 자바사라사,중국의 인화포,카가유젠의 기법을 교묘하게 접목시켜 오키나와 독자적인 염색물로 발전시켰습니다.

당시의 장인들이 공들여서 짜내고 날염한 염색물은 귀중한 교역품으로 세계로 퍼져나갔습니다.
실제로, 중국의 고궁박물관에는 대량의 빙가타가 소장되어 있습니다.

다이쇼부터 쇼와에 걸쳐서 야나기 무네요시등을 중심으로 한 민예 운동에도 크게 거론되었습니다.
그리고 빙가타의 디자인은 염직공예가・세리자와 케이스케등 국내외의 아티스트에게도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그러나, 제2세계대전에서 빙가타 공방은 전부 파괴되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한때는 기술의 계승도 위태로웠습니다.

현재, 여러분들이 아름다운 빙가타를 보실 수 있게 되신것은, 전쟁후, 빙가타부흥을 위해 힘쓴 공예가 시로마 에이키씨등의 노력의 덕택입니다.

빙가타 만들기 체험할 수 있는 추천정보

<!–?php $category1=’tour’; $slug1=’celrianblue_churashima’; $category2=’sightseeing’; $slug2=’ryukyumura’; $category3=’experience’; $slug3=’genkimura_bunka’; for($count=1;$count”${‘category’.$count}”, ‘name’=>”${‘slug’.$count}”, ‘posts_per_page’=>1, ‘post_status’=>’publish’, ); $wp_query=new WP_Query($args); if($wp_query->have_posts()): while($wp_query->have_posts()): $wp_query->the_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