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inawa Travel Info】다국어의 오키나와 관광 정보 포털 사이트

観光庁1

여러 가지 형식으로 체험할 수 있는 ‘오키나와의 고민가’

여러 가지 형식으로 체험할 수 있는 ‘오키나와의 고민가’

붉은 기와지붕에 류큐 타타미를 펴놓은 탁 트인 공간.
나무의 온기를 느끼면서 정원의 돌담 건너편에 보이는 것은 파란 하늘.
처음 가보는 곳이지만, 어딘가 정겨워서 오키나와 고민가에서 지내는 시간들이 신기하게도 천천히 지나가는 느낌입니다.

그런 고민가의 좋은 점이 요즘 들어 다시 평가되고 있습니다.
전통적인 고민가를 유지하기 위한 활동이 진행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여행객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명소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새로운 건물은 모방할 수 없는 차분한 분위기로, 카페와 레스토랑에 딱 맞아요.
민예품과 잡화를 판매하는 가게도 있고 호텔과 콘도미니엄으로써 숙박할 수 있는 리모델링한 고민가도 있어서 유유하게 지내고 싶은 사람에게 인기가 많습니다.
가족끼리 며칠 동안 숙박하려고 재방문하는 여행객도 많고 모던한 리조트호텔에서 느낄 수 없는 오키나와를 즐길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고민가로 말하자면 ‘나카무라가 주택’ (나카가미 군) 이 유명하다.
18세기 중기에 지은 150년 이상이 된 멋진 주택으로 국가 중요문화재에도 지정되어 있습니다.
고민가의 특징과 역사를 배우기에는 딱 적합한 명소입니다.

또한, 다케토미섬과 토나키섬 등의 낙도에도 많은 고민가가 남겨져 있어, 마을을 걸어 다니는 것만으로도 오키나와 옛 정취를 느낄 수 있습니다.